과거엔 괜찮았던 대한민국

2020 년 2월 정부는 중견기업 성장촉진 기본계획 을 발표하였습니다. 2015년에 1차 기본계획이 수립된 이고 2020년 2차 계획이 수립된 것입니다. 중소기업이 중견기업이 되고 중견기업이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선순환 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일자리 창출 및 국민경제의 발전에 기여하고자 국가차원에서 수립된 경제 정책의 방향 인데요 이번 계획을 연내 일이 분석하면 앞으로 우리나라 정부가 이뤄줄 산업과 분야 그리고 방향성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정부는 국가의 미래를 위해 방향성을 제시하고 기업들이 날개를 펼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리고 우리 국민들도 이러한 시대적 흐름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만 좋은 직장을 고를 수 있고 투자 에서도 손실이 아닌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한때 우리나라를 먹여 살리고 세계를 호령했던 조선어 지금은 완전 개털 되었습니다, 나라가 성장하면서 주도 산업은 계속 변화하고 진화합니다.

영원할 것 같았던 조선업이 한순간에 쪼그라들어 씁니다. 현재 세계를 주도하고 있는 우리 기술들 역시 언제 어떻게 추월 당하고 위기를 겪을 지 모릅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우리나라 조선 철강 이 세계 최고 라며 사람들은 뉴스 기사를 보며 국뽕 의 취해 있었습니다 그렇게 국뽕 의 취해 세계 1등 주식에 추장은 결과는 단 토막 3 통합된 계좌 뿐이죠.

최고의 회사인 상태에서 입사 있는데 갑자기 경영 비상 체제로 전환하여 연봉도 줄고 회사 분위기 역시 좋지 않습니다
앞으로 유망할 분야와 나라에서 작정하고 키우려고 하는 분야에 집중해야 하는 이유입니다.

 

중견기업을 키우자

이번에 발표된 중견기업 성장촉진 기본계획 은 말 그대로 정부가 중견기업을 키우겠다는 내용입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먼저 중견기업의 중요성과 이런 정책이 나오게 된배경부터 살펴보겠습니다.

첫 번째 중견기업은 대기업 중심의 경제 리스크를 보아 낼 수 있습니다. 소수의 대기업 중심 경제 구조는 대기업이 흔들리면 산업생태계 전체가 흔들리는 위험부담이 존재합니다. 핀란드는 호출 기여도가 20% 였던 음 치아가 흔들림에 따라 큰 경제 침체를 경험한 바 있으며 글로벌 경쟁력과 1종 규모를 보유한 중견기업이 많아지면 국가 지역 경제의 리스크 완화 가능합니다.

일본의 교세라 를 비롯한 교토 향 기억이 좋은 예가 될 수 있습니다. 이들은 주로 벤처 형 기업이며 오너 0 리더쉽을 발휘하는 중기 엄 기업들로 일본 경제 위기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

 

두번째 우리나라의 중견기업은 산업경쟁력 카노의 필수적인 소재 부푼 장비를 생산하는 핵심 기업 뿐입니다. 중견기업 중 86% 가 소재 부품 장비 기업입니다. 대기업의 장비 소재 부품을 납품하는 기업들이 입니다. 같이 사실상 대기업의 협력 쌓이면서 중소기업의 수요 기업 역할을 하고 있는 우리 산업의 중요한 허리 층입니다 반도체 칩을 삼성전자와 하이닉스가
만든다면 그 이전 단계의 포토레지스트 고분자 재료 단계에서는 중견기업들이 나쁨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세번째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 합니다. 신규 일자리 창출에 상당부분을 기여하고 있으며 대졸초임 도 대기업과 유사한 수준 이기에 경쟁력 있는 중견기업이 많아질수록 나라의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됩니다. 2018년 상장기업 일자리 증가가 중견기업이 양적 으로 상당한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일자리 들은 질적으로도 높아 대졸 초봉 역시 중견기업의 경우3377 만원으로 대기업의 3570 6만 원에 비해 크게 차이나지 않습니다. 중견기업 이란 중소기업이 아니면서 대기업도 아닌 일정 사이즈의 기업을 말합니다.

일률적 으로 판단하는 것이 아니라 해당 기업의 지붕 관계 업종별 매출액 김 어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하는데요.먼저 대기업은 자산 규모가 10주 이상 기업과 이들과 지붕 관계가 있는 계열사를 말합니다. 중소기업은 업종별로 3년 평균 매치 볼까
자산총액 규모가 일정 규모 이 하여야 하지요 업종에 따라 매출액 400억원 에서 1500억 원 이하를 중소기업 으로 분류합니다. 따라서 중견기업은 중소기업보다 매출액 자산총액 규모가 크고 자산규모가 10주간 수준에는 이르지 않는 기업을 말합니다.

정책 시행하기 전에 2015년 말에 만해도 3558 개 였는데 2019년말 현재에는 중견기업 에서는 4630개나 됩니다. 규모별로는 매출액 3000억 원 미만의 초기에 중견기업 이야 86.4% 로 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매출 1조 원 이상의 기업은 110개 로 전체의 2.4% 를 차지합니다. 중경 기업들은 대체로 해외시장 개척에 는 관심이 많지만 내부역량 경험 부족으로 실행에 애로를 겪고 있으며 특히 매출액이 일정 규모 이상 되고부터 성장이 둔화되면서 신사업 성공 가능성 검 즉 사업화 전략 수립을 위한 전문가 확보가 어렵고 신규 투자에 필요한 금융주 달에도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중소기업에게 세제혜택 및 각종 특혜 가 많이 주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이 성장의 중견기업이 되면 각종 혜택이 줄어들게 되니 아예 성장 자체를 하지 않으려고 하는 중소기업이 늘어나게 됩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TistoryWhaleSkin3.4">